【KOVO 남자배구】02월16일 OK금융그룹 vs 한국전력 한국배구 생중계,스포츠분석 > 스포츠분석 > 엑스맨티비 - 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nba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mlb중계 무료스포츠중계 일본야구중계 EPL중계 팡팡티비 해외스포츠중계 느바중계 메이저리그중계 챔피언스리그중계 분데스리가중계 챔스중계 프리메라리가중계 세리에A중계 하키중계 에리디비지에중계 배구중계 npb중계 nhl중계 ufc중계 아이스하키중계 배구중계 스포츠라이브중계 국야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미국야구중계 라이브스코어사이트 실시간스포츠중계 nfl중계 k리그중계 kbo중계 wnba중계 농구중

  • 1 켄지 306,500P
  • 2 리븐 151,900P
  • 3 곤약젤리 66,100P
  • 4 모히또 63,600P
  • 5 최고관리자 53,300P
  • 6 허정무 25,500P
  • 7 나꼬송하영 6,200P
  • 8 민지아 4,200P
  • 9 11월의비 3,000P
  • 10 garagewhitewashed 2,300P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글이 없습니다.

【KOVO 남자배구】02월16일 OK금융그룹 vs 한국전력 한국배구 생중계,스포츠분석
댓글 0 조회   80

작성자 : 분석관리자
게시글 보기

 

 

 

OK저축은행은 직전경기(2/11) 원정에서 삼성화재 상대로 0-3(23:25, 19:25, 17: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2/8) 홈에서 우리카드 상대로 3-2(27:25, 21:25, 26:24, 13:25, 15:13) 승리를 기록했다. 우리카드 상대로 4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왔지만 연승 도전은 물거품 되었으며 시즌 13승15패 성적. 삼성화재 상대로는 레오(20득점, 42.50%)의 공격 성공률이 떨어졌고 나머지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이 나오지 않았으며 아웃사이드 히터들이 서브에서 범실이 많았던 경기.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끝내고 복귀한 이민규 세터가 공격수들과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도 자주 보였으며 교체 투입 된 곽명우 세터 역시 대안이 되지 못했던 상황. 또한, 차지환이 2경기 연속 결장했으며 서브에이스(4-4)는 동일했지만 블로킹(9-5), 범실(16-22) 싸움에서 밀렸던 패배의 내용.

 

 

한국전력은 직전경기(2/12) 홈에서 우리카드 상대로 3-2(24:26, 21:25, 25:21, 25:22, 15:8)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2/9) 원정에서 KB손해보험은 상대로 2-3(25:23, 20:25, 25:23, 23:25, 11:15) 패배를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은 상대로 4연승이 중단 되는 패배가 나왔지만 연패를 막고 다시금 승리를 추가했으며 시즌 13승15패 성적. 우리카드 상대로는 4라운드 MVP를 수상한 타이스(32득점, 54.55%)의 날개 공격이 터졌으며 리시브 효율성 싸움(43.68% vs 26.60%)에서 우위를 점령한 것이 역전승의 원동력이 되어준 경기. 신영석(11득점, 83.33%)이 블로킹 6개를 잡아내는 가운데 꾸준한 활약을 이어갔고 상대 허를 찌르는 토스를 하승우 세터가 보여준 상황. 또한, 범실(27-26)은 1개가 더 많았지만 블로킹(15-12), 서브에이스(7-6) 대결에서 우위를 점령한 승리의 내용.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승리를 기록했지만 한국전력은 4세트 이후 부터는 서재덕이 점프도 잘 안되는 모습을 보였고 주축 선수들의 체력적인 문제점이 나타났다. OK저축은행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언더오버)

4차전 맞대결에서는 한국전력이 (1/13) 홈에서 3-0(25:19, 25:13, 25:22) 승리를 기록했다. 신영석(8득점, 83.33%)이 블로킹 2개를 잡아내는 가운데 4경기 연속 76% 이상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기록했고 타이스(22득점, 65.38%)의 날개 공격이 터졌던 경기. 또한, 서브에이스(5-6) 대결에서는 밀렸지만 블로킹(10-7), 범실(12-26) 싸움에서 우위를 기록한 승리의 내용. 반면, OK저축은행은 레오(19득점, 41.67%)가 나홀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공격 성공률이 떨어졌고 차지환(9득점, 37.50%)은 3세트에 웜업존으로 밀려났던 경기. 병역 비리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조재성의 공백을 메웠던 송명근(4득점, 25%)의 공격은 막히고 박승수(3득점, 50%)는 리시브에 약점을 노출했던 상황.

 

 

3차전 맞대결에서는 OK저축은행이 (12/11) 홈에서 3-1(25:22, 13:25, 25:18, 25:22) 승리를 기록했다. 1세트에 트리플 크라운(서브에이스: 4개 후위공격: 15개 블로킹: 3개)을 완성한 레오(36득점, 67.44%)가 3경기 연속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하며 해결사가 되었던 경기. 1세트에만 19득점을 올리며 이번 시즌 개인 한 세트 최다 득점을 기록한 레오의 공격 점유율을 2세트 부터는 줄이며 가운데 곽명우 세터의 토스도 2세트를 제외하고는 안정적 이였던 모습. 반면, 한국전력은 신영석(14득점, 85.71%)이 분전했지만 타이즈(15득점, 40%)가 혼자서 10개 범실을 쏟아냈고 27.78%의 낮은 리시브 효율성에 그쳤던 경기.

 

 

2차전 맞대결에서는 OK저축은행이 (11/23) 원정에서 3-1(27:29, 25:19, 25:17, 25:20) 승리를 기록했다. 서브에이스 4개 포함 26득점(47.62%)을 기록한 레오가 해결사가 되었고 교체 자원으로 나온 신호진(서브에이스 2개)이 중요한 순간마다 서브 득점을 올리며 포효했던 경기. 조재성(16득점, 46.15%)이 왼손잡이 특유의 각을 만들며 상대 블로킹을 뚫어냈고 높은 공격 성공률이 동반 된 차지환(15득점, 65%)의 반작자 빠른 공격도 인상적 이였던 상황. 반면, 한국전력은 선수들의 몸이 전체적으로 무거웠고 24.68%의 낮은 리시브 효율성에 그쳤던 경기.

 

 

1차전 맞대결에서는 한국전력이 (10/22) 원정에서 3-0(25:18, 25:19, 25:21) 승리를 기록했다. 4시즌 만에 V-리그 무대에 복귀한 신장 205cm의 타이스(15득점, 59.09%)가 해결사가 되었고 임성진(11득점, 53.85%, 블로킹 4개)의 성장이 나타났고 서재덕(13득점, 47.06%)도 리시브 라인에서 힘을 보탰던 경기. 반면, OK저축은행은 레오(17득점, 46.67%)를 제외하고는 토종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나오지 않은 경기.

 

 

순위 싸움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분수령에 걸려 있는 경기다. 물고 물리는 접전이 나타날 것이다.

 

핸디캡=>승

언더&오버 =>오버

분석관리자님의 최신 글
스포츠분석
제목